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7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서독차관사절단의 백영훈 원장이 증언하는 가슴 뭉클한 이야기가 있다.1961년 5월 16일 군대를 앞세워 집권한 박정희는 ‘하면 된다’는 의지만 확고하면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고 믿었다.하지만 ‘경제’는 의욕만 갖고 되는 일이 아니었다.집권하며 내걸었던
세종매일   2018-06-19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어느 선교사(宣敎師)의 이야기가 있다.지금부터 112년 전 한 젊은 선교사 부부가 미국의 선교부에서 한국으로 파송을 받는다. 이 젊은 선교사 부부는 충남 공주를 선교 기반으로 하여 선교를 시작하였다. 공주에서 첫 아들을 낳았는데 첫 아들의 이름을 한국
세종매일   2018-06-19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쌀과 보리의 궁합 이야기가 있다.쌀은 여성의 성질을 가지고 있고 보리는 남성의 성질을 지니고 있다.그러므로 벼에는 수염이 없으나 보리에는 수염이 있다. 그리고 쌀밥은 부드럽고 감미로워서 먹기가 좋으나, 보리밥은 거칠고 쌀밥처럼 달콤하지 않다.하나님의
세종매일   2018-05-10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청산리 벽계수야 수이 감을 자랑마라 일도창해하면 돌아오기 어려우니 명월이 만공산 한데 쉬어 간들 어떠하리.”이 시조는 황진이를 대표하는 시조다.벽계수라는 왕족의 건달이 황진이를 사모하여 접근을 하였는데 황진이 또한 그 사나이를 은근히 유혹할 때 지은
세종매일   2018-04-14
[오피니언] [창간 24주년 축사]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및 명품도시 건설에 아낌없는 격려와 조언 기대”
세종매일 창간 24주년을 축하합니다.우리나라 새로운 중심으로 도약하는 세종시와 함께, 세종 지역의 정론지로서 크게 성장하기를 29만 세종시민과 더불어 기원합니다.사회, 문화, 예술 전반에 걸친 지역민의 다양한 요구를 빠르고 폭넓게 수렴하고 대변하여,
세종매일   2018-04-06
[오피니언] [창간 24주년 축사]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알권리 충족 및 시민 대변자가 되길”
반갑습니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의장 고준일입니다.오늘, 우리지역의 대표 언론지인 세종매일의 창간 24주년을 맞이하게 된 것을 세종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세종매일 임직원 여러분!지난 1994년 연기신문으로 창간한 이래 역사적인 세종시 출범 준
세종매일   2018-04-06
[오피니언] [창간 24주년 축사]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세종시…교육의 새로운 변화의 중심지가 되도록 노력하자”
세종매일 창간 24주년을 마음 깊이 축하합니다.세종매일은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로 믿음직한 우리 지역의 신문으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급격한 변화의 물결과 정보의 홍수 속에서 유익한 정보와 명쾌한 해법을 발 빠르게 제공해 주민들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는데
세종매일   2018-04-06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옛날 진시황이 만리장성을 쌓을 계획을 세우고 기술자와 인부들을 모은 후 대역사를 시작했을 때다. 어느 젊은 남녀가 결혼하여 신혼생활 한 달 만에 남편이 만리장성을 쌓는 부역 장에 징용을 당하고 말았다.일단 징용이 되면 그 일이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
세종매일   2018-03-27
[오피니언] [신년사] 이춘희 세종시장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밝아옵니다.2018년 한해도 건강하시고, 뜻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길 기원합니다.존경하는 시민 여러분,올해는 국민의 힘으로 나라를 바로 세운 역사적인 해입니다.또한 대선 과정에서 국민들께서 보여준 수준 높은 시민의식은 저를 비롯
세종매일   2017-12-28
[오피니언] [신년사] 고준일 세종시의회 의장
존경하는 세종시민 여러분!2018년 희망찬 무술년 새해가 다가옵니다.먼저, 올 한해동안 세종시 발전을 위해 따뜻한 격려와 관심으로 변함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세종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사랑하는 세종시민 여러분!2018년도는 대한민국
세종매일   2017-12-28
[오피니언] [신년사]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희망찬 2018년 새해가 밝아옵니다.올해는 나라의 큰 틀이 바뀐 해였습니다. 전국 대학교수들이 해마다 연말에 선정하는 사자성어로 ‘파사현정(破邪顯正)’을 꼽았다고 합니다.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는 뜻입니다. 그 말처럼 시민들이 마음을 모아
세종매일   2017-12-28
[오피니언] [기고] 임상전 바른정당 세종시당위원장
내가 알고 있는 보수란 오랜 풍습이나 전통의 가치를 중히 여기어 이를 계승 발전시킨다는 개념이다.즉 기존의 것을 보전해 이를 발전시킨다는 것을 말한다.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반대하고 전통적인 것만을 옹호하며 유지한다는 것이 아니다.어제의 진보가 오늘의
세종매일   2017-12-07
[오피니언] [기고] 2017 추석우편물 특별소통 소회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맞아 우체국 연례행사인 특별소통 기간 내 택배 우편물을 정시에 정상 소통하였다.우체국은 나라의 주요 행사에는 반드시 우편물 특별소통 기간을 정하고 전 직원이 투입하고 부족 인력은 임시 요원을 확보하여 우편 사명을 다하며 국정
세종매일   2017-10-30
[오피니언] 차별없는 사회가 정의로운 나라
현 정부의 국가비전은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다.이는 전 정부의 무능과 국정농단으로 대통령 탄핵에까지 이른 사태를 치유하고 국민들에게 국민이 주인임을 다시금 되새기는 금과옥조의 선언서다.국민의 나라는 국민이 나라의 주인임을 알리고 국민 주
세종매일   2017-09-18
[오피니언] ‘전국 우정인의 열망, 우정청 설립’
1884년 우리나라 근대 우정이 태동한 지 133년이 되었다.우정의 역사는 1884년 우정총국을 효시로 1900년 대한제국 농상공부산하 통신원 설치와 1905년 예금, 1929년 보험 업무를 발판으로 194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 시 체신부로 발족하였다
세종매일   2017-09-04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우리나라는 7이라는 숫자를 유난히 좋아하는 것 같다.중국에서 유래된 12지간의 자(子), 축(丑), 인(寅), 묘(卯), 진(辰), 사(巳), 오(午), 미(未), 신(申), 유(酉), 술(戌), 해(亥)중에 마지막 해(亥)는 돼지를 뜻하는데 그 동물
세종매일   2017-08-21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어느 날 내공이 깊으신 신학자로부터 조셉캠벨의 영웅서사 활용 이란 주제의 강의를 듣게 되었다.조셉캠벨은 미국의 유명한 신화종교 학자이자 비교신화 학자이다.20세기 최고의 신화 해설자로 불리기도 한다. 소년 시절 북미대륙 원주민의 신화와 아더왕 전설이
세종매일   2017-07-31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돈을 잃으면 작은 것을 잃는 것이요, 명예를 잃으면 큰 것을 잃는 것이며,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어버리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사람들은 건강이 제일이라고 하면서도 건강하여 혈기왕성할 때는 잊고 살다가 건강을 잃고 나서야 비로소 실감하게 된
세종매일   2017-07-03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60억 인구를 태운 거대한 우주선인 지구는 태양을 한 바퀴 도는데 시속 10만 7천㎞로 1년이나 걸린다고 한다.또한 달은 지구 한 바퀴를 도는데 28일이 걸린다고 한다. 그리고 태양은 은하계를 한 바퀴 도는데 2억년이 걸린다고 한다.이 외에도 많은 별
세종매일   2017-06-08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우리 인간이 살아가면서 자연에 비유되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보고 경험하게 된다.그 한 예로써 꽃이 필 때는 곱고 예쁘게 보이지만 질 때는 떨어질 줄 모르고 빛이 바래도록 가지에 매달려 떨어지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다해 흔들리는 것을 볼 때면 측은하기도 하
세종매일   2017-05-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충현로 28, 대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평선  |  편집인 : 이평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18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