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세종시 > 사회
충남도, 시행 2년 만에 ‘까치와의 전쟁’ 중단과수 농민들 “효과 큰데 왜 중단하나” 불만
심규상기자  |  webmaster@yg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4.06.21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남도가 까치, 멧비둘기 등 유해 조수로 인한 수확기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시행했던 유해조수 포획 포상금 지급사업을 2년 만에 전면 중단해 과수농가들로부터 원성을 사고 있다. 충남도는 수확기에 까치나 멧비둘기 등이 몰려들어 배 등 과일을 쪼아 먹어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피해가 속출하자 지난 2002년부터 1억5000만원을 책정, 까치를 잡아오면 1마리당 3000원의 포상금을 지원해 왔다. 그러나 도는 사업시행 2년 만에 포상금 지급사업을 전면 중단했다. 도 관계자는 “예상보다 집행잔액을 많이 남기는 등 사업 효과가 적어 올해부터 사업비 지원사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 사업 시행 첫 해인 2002년의 경우 사업비 1억 5000만원 중 70%의 사업비가 반납되는 등 예산이 사장돼 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선 시.군의 얘기는 다르다. 예산군 관계자는 “군의 경우 사업 첫해에는 사업비 2340만원 중 663만원을 지출해 26%의 집행율을 보였지만 다음해인 2003년에는 63%의 사업비가 집행됐다”며 “매년 사업효과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과수농가들의 불만도 크다. 배 농사를 짓고 있다는 온양의 한 농민은 “농민들이 `반짝이 달기``, `화약 터뜨리기`` 등 갖가지 방법을 동원해 까치 퇴치에 나서고 있다”며 “그나마 지원하던 포상금 지원사업으로 엽사들이 모이는 등 효과가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농민은 “매년 까치를 쫓기 위해 반짝이를 달거나 최근 보급되고 있는 ‘까치 포획틀``을 사기 위해 들이는 비용도 만만치 않다”며 “까치를 쫓기 위한 유사 사업에 예산을 지원하는 등 방안을 찾기보다 무조건 지원중단부터 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와는 별도로 한전 등에서도 정전 원인 제거를 위해 엽사에게 까치 1마리당 1000~3000원 가량을 지불하는 구제전략을 통해 까치 포획 작업을 벌여왔다. 하지만 다른 한편 환경단체 등에서는 지속적인 ‘포획``의 결과로 까치의 개체 수가 크게 감소하고 사람을 무서워하는 습성을 보이는 등 생태변화를 보이고 있다며 까치와의 전쟁을 중지해 줄 것을 요구해 왔다.
심규상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장안로 70, 4층(수정웨딩타운)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종은  |  편집인 : 이종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21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