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세종시 > 교육
소담중, 전국 중·고생 심폐소생술 대회 ‘대상’지난 23일, 창원서… 전국 34팀 총 136명 참가
유영하 기자  |  yyh22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6  10:33: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국 중·고등학생 심폐소생술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소담중학교 팀(왼쪽부터 김혜인, 유하은, 심의정, 김민지 학생, 박경숙 교사)

세종시 소담중학교 학생들이 전국 중·고등학생 심폐소생술 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소담중학교(교장 황덕수)는 지난 23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전국 중·고등학생 심폐소생술 대회’에서 세종시 대표로 참가한 소담중학교 팀(박경숙 교사, 유하은, 김혜인, 심의정, 김민지 학생)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교육부가 주최하고 경남교육청 및 대한적십자사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심폐소생술에 대한 동기 유발과 응급상황 발생 시 대처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에서 사전 대회를 거쳐 대상을 받은 중학교 17개 팀, 고등학교 17개 팀 등 총 136명의 학생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심폐소생술은 심장과 폐의 활동이 멈췄을 때 인공적으로 혈액을 순환시키고 호흡을 돕는 응급치료법이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전국 대표 선수들은 심정지 환자 발생 시 응급 대처 과정인 심폐소생술과 자동제세동기 사용법을 선보였다.

지난해 전국대회에서도 이미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는 소담중은 평소 응급처치 교육과 생활화에 힘써왔다.

지난 3일 지역 예선인 제55회 응급처치법 경연대회에서 필기와 실기 시험을 통해 대상인 교육감상을 수상했으며, 올해 전국대회에서 대상을 거머쥐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대회에 참가한 유하은(3학년) 학생은 “5분의 기적으로 사람을 살릴 수 있는 심폐소생술을 몸으로 익히려면 연습이 가장 중요하다 생각했다.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능력을 키운 것 같아 보람 있었다”며, “앞으로 의사가 돼어 더 많은 사람들을 살릴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참가 학생들을 지도한 박경숙 교사는 “대회 준비 과정에서 학생들이 생명의 소중함과 존엄성을 배우고 자신을 사랑하고 가족과 친구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학생들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황덕수 교장은 “앞으로도 소담중학교는 각종 사고와 재난에 대비한 실질적인 안전 교육이 꾸준히 실시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모든 학생들이 응급상황 대처 능력과 안전의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유영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장안로 70, 4층(수정웨딩타운)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종은  |  편집인 : 이종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19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