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세종시 > 종합
장승현 목수의 ‘목조 주택이야기’(3)‘목조주택이 좋은 6가지’
세종매일  |  ygnews@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26  16:38: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수 장승현

흔히들 목조주택(Wood Frame House)이라고 하면 통나무집(Log House)로 알고 있다. 

그런데 북미 즉,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랑받고 있는 것은 투바이 퍼(2*4, 2*6) 공법인 경량목구조 방식(Light Wood Frame House)으로 지어진 집이다.

미국에서는 전체 건축물의 90%가 목조주택인데, 미국 서부 개척시대 때부터 짓기 시작했다. 그때 집들이 현재까지 멀쩡하게 남아 있는 것을 보면 이 공법이 얼마나 견고하고 실용적인지 알 수 있다.

이렇게 15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투바이 퍼 공법은 이미 선진국에서 충분히 검증된 안전하고 견고한 공법이다

   
 

특히 미국에서 탱크가 강을 건너는 도하작전 할 때 쓰는 게 이 공법이다. 1미터의 눈이 쌓여도 적설하중을 버티는 공법인 것이다

투바이 공법이란, 일정한 규격에 맞춰 켠 구조재(3.8cm*8.9cm)로 16인치(407cm) 간격으로 기둥을 세우고 단열재를 넣는다. 내부는 석고보드를 붙이고 외부는 OSB 합판과 방습지 타이펙을 붙이고 사이딩으로 마감한다.

   
 

목조주택이 좋은 점 6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경제적이다. 목조주택은 공사기간이 짧고 연중 언제나 지을 수 있어 인건비가 절약된다. 철강 슬러시, 폐타이어, 일본 방사능 폐기물인 시멘트로 짓는 것보다 싸고 신속하게 시공할 수 있다.

둘째, 목조주택은 아름답다. 운치 있는 외관과 개성있는 실내 분위기를 자아낼 수 있다. 
자연 속에서도 도심 속에서도 어떤 주변 경관과도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는 멋이 있다. 또한 다양한 색상과 소재로 마감할 수 있어 건축주의 취향에 맞춰 지을 수 있다.

셋째, 목조주택은 오래 간다. 벽돌집의 수명은 3·40년이다. 그것도 시멘트 집은 그동안 사람이 시멘트 독을 다 몸에 빨아들이고 수명을 다한다. 그런데서 아토피나 피부병이 생기는 것이다. 목조주택은 평균 수명이 100년 이상으로 본다. 보수 유지 등 철저한 관리를 하면 200년도 간다는 게 전문가들의 이야기다.

넷째, 에너지 절약 효과가 뛰어나다. 돌, 쇠 나무의 열전도율을 보면 나무가 최고로 열전도율이 없다. 겨울에 따스하고, 여름에 시원하다. 보통 단열성을 보면 벽돌집의 7배, 철의 176배나 된다, 단열이 잘 되면서도 습도 조절이 되고 공기가 숨을 쉰다.

다섯째, 목조주택은 쾌적하다. 목재는 스스로 조절하는 능력이 있다. 
모든 창문이 밀폐돼 있어도 공기가 탁하지 않다. 바깥 공기 중 쾌적하고 따스한 기운만 실내에 들여와 마치 숲속에서 숨쉬고 있는 느낌을 준다.

여섯째, 목조주택은 화재에 안전하다. 유리섬유, 석고보드, 타이펙, 슁글 등 모든 자재가 불연재이기 때문이다. 실질적으로 10여년 불난 집을 가봤는데 1시간 동안 은근히 탔는데 거실 천정 도배가 멀쩡했다. 

중요한 건 화재시 유독가스가 없어 사람한테 안전하다는 것이다.

세종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장안로 70, 4층(수정웨딩타운)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종은  |  편집인 : 이종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20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