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칼럼
天風 (162) 8 짜라투스트라는 말했다-58
세종매일  |  ygnews@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29  09:46: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봉준이가 다시 말문을 열었다.

“등나무 잎을 삶아서 그 물을 마시면 금이 간 부부 사이의 금실이 다시 좋아진다 안카노.”
“무슨? 그럼 우리 틈에 금이 가면 삶아서 마실까?”
“우린, …마, 부부도 뭣도 아니잖노.”
그렇게 얼버무리는 모습을 보며 나는 싱긋 웃음이 나왔다.
“흠!”

금실은 잘 모르겠지만 이렇게 한잔하고 보니 배도 따뜻하고 좋구나. 꽃이 나무의 손목을 찢고, 제 스스로도 온몸을 찢고, 힘없이 나무를 놓아주고, 오는 꽃의 일대기처럼 우리의 사랑은 그렇게 성립되었다. 아둔하고 가난한 마음에 서둘지 말자.

이제부터 우리의 사랑의 느낌. 그 느낌을 봉준이라 부르자. 내가 주체가 되고 당신이 타자가 되어서 어떤 대상에게 쏟는 감정은 어쩌면 상상된 허상이다.

나에게 봉준이가 다녀갔던 걸음걸이가 있다면 그 행위가 사랑인지라, 우리는 우리의 느낌을 불러야 한다. 봉준이라고, 봉준이라고, 봉준이가 다가오고 있다. 늘 고통을 수반하는 양날의 칼이 당신의 몸을 다녀갔다.

도중에 봉준이에게 한 통의 핸드폰이 걸려왔다. 잠깐 눈을 감고 무슨 생각에 잠기더니 주민등록번호를 불러준 뒤 통화를 끝내고 툴툴댄다.

 “아껴서 좀, 써야 하고마.”
 “미인모시고 사느라, 고생 많이 하고마. 우짤꼬? 하! 하! 하!”
 “참! 죽갔데이! 배우자 확인이 필요한 거 보이, 하림이가 갤러리에서 큰 사고를 치는 모양인기라.”
 “꽤 고가품을 구입하는 가 본데. 하! 하!”
 “분수가 문제인기라!”
 “무슨 분수야?”
 “힘을 가진 자들이 무리를 할수록 사회전체 분수는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질 수 있다 아이가.”
 

세종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장안로 70, 4층(수정웨딩타운)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종은  |  편집인 : 이종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21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