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茶香蔡(全南보성)와 畜糞香蔡(忠南內浦)를 올리자
이상선전홍성군수  |  webmaster@yg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12  15:3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산 너머 남촌에는 누가 살 길래
해마다 봄바람이 남으로 오네
꽃피는 4월 이면 진달래 향기
밀 익은 오월이면 보리 내음새…
어디선가 낯익은 노래 소리가 들려온다.

지난해 겨울은 엄청나게 추웠다. 이제 만물이 움츠렸던 몸을 펴고 온갖 꽃들이 다투어 피어나는 봄의 길목에서 향긋한 봄내음을 마신다.

우리나라 남단인 전라남도 보성군에서는 길게 뻗은 차(茶) 밭에서 잣잎을 따고 녹차를 만드는 손길이 바빠지기 시작한다.

수많은 관광객과 주민들이 한데 모여 그윽한 다향을 마시면서 올해로 제39회 다향제(茶香察)가 초파일을 전후로 5월 14일 부터 5월 19일까지 개최된다고 한다. 백제 시대의 전통사찰 대원사를 오고가며 흥겨운 축제 문화 행사가 한바탕 벌어지고 다향제가 올려지면 국태민안(國泰民安)과 보성군의 발전을 ‘기원하다고 하는데…

인근의 여수와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가 함께 어우러져 전국에서 수 많은 관광인파가 몰려 올 것을 대비하여 한 참 바쁘게 준비하고 있다한다. 한국 차와 소리 문화 공원에서 서편제의 소리가 들려오고 신이 내린 최고의 선물인 보성 녹차를 마시며 향기를 마시는 행사들이 축분향(畜糞香)으로 고통스러운 우리들을 부럽게 한다.

충남도정이 내포신도시로 이전되어 새 출발을 선포한지도 어언 4개월째가 된다. 오서산, 백월산,용봉산, 덕숭산 드리고 가야산이 둘러 쌓여 있는 내포신도시는 천혜의 요지인데 신축 건물들이 들어서있는 곳은 비교적 낮은 지역이라 그런지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지 않아 답답하다. 내포(內浦)라는 지명이라서 시원한 바닷바람이 불어올 줄 알았는데 전혀 상상 밖의 착각이었다.

지난 2월 19일 홍성군 홍북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전대미문의 회의가 충남도청이 주관하여 있었는데, 회의 주제는 ‘신도시 주변 축산농가 악취 저감을 위한 대책회의’로서 주무과장도 불참하고 축산위생 담당자가 시종회의를 주재했다. 담당자가 밝힌 바에 따르면 도청 청사가 입주한 내포 신도시 주변 반경 5km이 내에는 홍성군이 268호 , 예산군이 180호 합하여 448호의 축산농가 즉, 악취 발생 공장이 있다고 했는데 표현이 과한 것 같으나 혐오시설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다. 가축들은 모두 농민들의 소득을 향상시키는 예쁘고 귀한 존재인데 악취인지 향기인지 풍겨 나오지만 우리 축산농민들에게는 결코 악취가 아니고 구수한 콩누룽지 같은 냄새이리라. 뜻이 있는 남다른 홍주신문과 세종매일은 내포신도시에 몰고 올 가축사육금지구역에 대한 우려를 보도했고 “내포신도시 발목 잡는 축산농가 악취 대책마련 시급하다”고 했는데, 다른 언론들은 코가 막혀 후각이 마비된 것인지 아무 소리가 없다.

“내포시에 내포가 없다”.고 내포시 지명에 대하여 맨 처음 멋있게 정곡을 찔러 지명의 문제 있음을 지적 보도한 대전일보는 내포에 아직 안왔는지 궁금하다. 충청남도가 발표한 악취저감대책으로 악취가 해결될 수 있을시 염려가 되니 쓴 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다. 듣기 싫어도 올바른 소리는 들어야지 안 그래?

비가 내리고 기온이 올라가면 그 실상을 차츰 이해할 것이다. 도청 따라 신도시로 들어온 사람들 용봉산과 덕산 온천 .그리고 수덕사 풍경을 생각하며, 대전에서 도내 각처에서 살림보따리 싸들고 왔는데 적어도 대도시의 소음이나 매연이 적고 쾌적하고 청정한 대기와 물은 확보되겠지 믿고 왔는데 어찌하나 …
숨 쉴 때마다 야릇한 향기가 들어오니 차라리 대도시가 나을 것 같다.

삶의 질을 결정할 때는 우선이 대기와 물이기 때문이다. 오염된 공기와 물은 최악의 조건이 될 것이기 때문에 내포신도시가 가장 큰 역점을 둬야할 사안임에 틀림없다. 문제는 애꿎은 축산 농가들에 대한 강력한 단속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음이다.

축산폐수 정화시설을 만들기 위해 결성면 입구에 시도했을 때, 결성면민들은 군청 앞까지 몰려와 얼마나 떠들었나. 심지어 국회까지 와서 반대하였고 국회조사단이 내려왔었는데 지금 국회의원도 국회까지 반대자를 데리고 왔던 기억이 나네.
그때 심정은 사즉생이었지. 차라리 내 머리통이 터지기라도 했으면 아주 가던지 아니면 병원에 가서 쉴 수도 있었는데 삿대질하.고 대들던 친구들 생각하면 웃음이 나오면서 지금은 건강들 하신지 안부를 묻고 싶은 심정이야. 그래도 축산 농가들의 시설보완 증·개축, 약제의 공급, 불가피하게 닥쳐올 대도시 주변 사육금지 구역, 제한 장소이전, 가뜩이나 불황 속에서 고투하는 축산 농가들의 지속적이며 안정적인 생존대책을 위하여 적극적인 행·재정적 지원이 요청되니 도지사의 3농 정책중 으뜸으로 다루어주기 바라네요.

특별히 중언부언 강조하는 것은 홍성군은 자타가 공인하는 전국 제1의 축산군인 까닭에 축산업의 성공과 실패의 모델이 되기 때문이오.

언제 나타날지 모르는 구제역이나 조류독감 등 예방을 위해서 정기적 또는 수시로 일제방역의 날을 정하여 철저한 방역활동과 소홀함이 없도록 아낌없이 적기에 지원을 해주어야 할 것이다.

당면한 내포시의 가축악취 저감을 위해서 건의해 본다면…
내포신도시의 수장이신 도지사께서 제주(祭主)가 되어 충남도의 발전과 축산 농가들의 번영의 위해서 축분향제(畜糞香祭)를 내포신(神)께 에 정성껏 올려드려 가축들이 악취발생도 덜하게 하고 단속에 불안한 농가들을 불안하지 않게 어려움을 같이하는 모습을 보여 주어 부인하지 않는 차,차,차기의 대망을 실현하려는 지혜로 삼는 것도 좋을 것 같아 진정으로 건의를 드리는 말씀이다.

그리고 나서 산 너머 남촌에서 오는 봄을 깊이 들여 마시자.
내포신도시에 와서 어려움이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내포를 홍주로 바꾸어 1000년 홍주역사의 정도를 바로잡자고 권유해 봅니다.

도지사, 도의원. 군수, 군의원… 입방아만 잘 찧는 언론들 그리고 뜻있는 단체회원 여러분.

부디 순천자(順天者)가 되자.
이 나라와 만백성을 위하여…

이상선전홍성군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장안로 70, 4층(수정웨딩타운)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종은  |  편집인 : 이종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19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