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세종시 > 문화
새로운 사업장, 버려진 양심
세종매일  |  webmaster@yg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4.01.29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새로운 사업장, 버려진 양심 남리에 개업한 찜질방 앞에 치우지 못한 쓰레기 방치 보행자들의 생활권 피해가 늘고 있다. 지난 20일 조치원 남리에 위치한 찜질방 개업 후,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보행자들이 다니는 인도에는 건설 쓰레기와 생활 쓰레기, 가스통 등이 널려있어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주민 이 모씨는 ¨음료수 값도 비싸고 지나다니기에 불편할 뿐 아니라 길이 더럽다¨라며 말했다. 요즘 찜질방 사고가 빈번히 발생해 군민들의 원망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쓰레기를 방치해 주민들의 눈길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이에 관계자는 ¨리모델링하면서 모아 놨었는데 눈이 오고 날이 추워서 못 치웠다. 앞으로 지역 주민들을 위해 편의를 제공하는 입장에서 블럭도 깔고 말끔히 치워놓겠다¨라고 말했다.
세종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장안로 70, 4층(수정웨딩타운)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종은  |  편집인 : 이종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22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