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76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조선시대의 평양 출신인 사기꾼 김선달을 모르는 사람들은 별로 없을 듯하다.그는 1906년부터 연재된 한문소설 ‘신단공안(神斷公案)’에 등장하기도 하고 그가 지은 수많은 풍자시(諷刺詩)가 책으로 출간되어 지금까지 온전히 전승(傳承)되는 것을 보면 그 당
세종매일   2019-09-09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경남 양산시 영축산에 가면 우리나라 3대사찰(寺刹)중의 하나인 통도사(通道寺)가 있다.이 사찰(寺刹)에는 오래 전부터 전해 저 내려오는 법사스님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있다고 한다. 조선의 정조 대왕시절에 이 통도사에는 훌륭한 스님 한 분이 계셨다고 한다
세종매일   2019-08-26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이때 다윗이 아둘람 동굴에서 산다는 소식을 듣고 원통한 일이 많은 사람, 빚진 사람, 상처받아 원한이 많은 사람 즉, 인생의 실패한 사람들이 다 모였는데 그 수가 400여 명이나 되었다고 한다.이때 다윗은 그들을 사랑으로 다 받아 주고 품어주었던 것이
세종매일   2019-07-22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어느 날 성서를 직접 쓴 나라에 가서 성경(聖經)을 중심으로 히브리어, 역사,지리, 풍습, 문화생활에 관련된 것을 전공(專攻)하신 목회자로부터 ‘영웅본색’이라는 제목의 설교(說敎)를 듣게 되었다.영웅의 본래 모습은 이웃을 위한 희생(犧牲)과 헌신(獻身
세종매일   2019-07-08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우리가 겪은 6.25 동란은 신(神)의 저주라 할 정도로 참혹(慘酷)하였다고 한다. 1950년 6월 25일 새벽 4시에 북한 인민군들의 기습 남침으로 시작된 전쟁은 1953년 7월 27일까지 계속되면서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를
세종매일   2019-06-17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2001년 9월 11일 미국의 뉴욕에서 끔찍한 테러가 발생하였다.세계 경제를 좌지우지하던 금융관계 기업들이 입주한 세계무역센터(WTC)의 쌍둥이 빌딩이 붕괴 되었던 것이다. 전 세계인을 분노케 한, 이자살 테러로 2996명이 사망하였다고 한다.이때,
세종매일   2019-05-09
[오피니언] [창간축사] 세종경찰서 김정환 서장
안녕하십니까? 세종경찰서장 김정환 입니다.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명품도시 세종특별자치시의 눈과 귀가 되어 언제나 새로운 소식을 전해주고 있는 신문, 세종매일의 창간 25주년을 33만여 세종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명실상부 우리나라 행정중심의
세종매일   2019-04-22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수양대군이 어린 조카의 왕위를 찬탈하기 위해서는 우선 고명대신들을 제거해야만 했는데, 그중에서 좌의정 지위에 있는 김종서 장군이었다.그는 수양대군이 대사(大事)를 추진해 나가는데 가장 두려운 존재였기 때문일 것이다.그를 제거하지 않고서는 대사를 도모할
세종매일   2019-04-22
[오피니언] [창간축사]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매일 창간 25주년을 축하합니다.우리나라 새로운 중심으로 도약하는 세종시와 함께, 세종 지역의 정론지로서 크게 성장하기를 기원합니다.사회, 문화, 예술 전반에 걸친 지역민의 다양한 요구를 빠르고 폭넓게 수렴하고 대변하여, 시민들의 작은 목소리에 귀
세종매일   2019-04-15
[오피니언] [창간축사]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반갑습니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의장 서금택입니다.완연한 새봄을 맞아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정론지인 세종매일의 창간 25주년을 축하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합니다.세종매일은 지난 1994년 연기신문으로 창간한 이래 세종특별자치시의 출범과 성장을 함께
세종매일   2019-04-15
[오피니언] [창간축사]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봄내음이 퍼지고 만물이 생동하는 4월에 세종매일 창간 25주년을 세종교육가족과 더불어 진심으로 축하합니다.세종매일은 지난 25년 동안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로 우리 지역의 믿음직한 대표 신문으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또한, 불의에 타협하지 않고 소외계층과
세종매일   2019-04-15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우리들이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기브 앤 테이크’는 주고 받는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그 속에는 더 큰 의미가 있다고 한다.어느 날 내공이 깊으신 성결교단의 목회자로부터 ‘애덤 그랜트’가 쓴 ‘기브 앤 테이크(Give And Take)’라는 주제의 설교를
세종매일   2019-04-05
[오피니언] [기고] (사)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 고진광
금융감독원이 2월 28일 보이스피싱 피해실태를 발표하고 피해예방을 위한 금융회사 임원간담회를 개최했다.이 회의에는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과 부원장보, 불법금융대응단 국장 외에 금융회사 국민·우리·신한·하나·농협·수협·기업은행, 농·수협·새마을금고
세종매일   2019-04-05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MBC 방송사에서(1999년 11월~2000년 6월)방영된 드라마 허준은 한국 사극 드라마 역사상 가장 높은 63.7%의 시청률을 기록하였다.물론 이것은 사극이면서 의학 드라마이기도 하다.어느 날 서찰(書札) 때문에 유의태 스승으로부터 쫓겨난 허준은
세종매일   2019-03-06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우리나라 최대의 젓갈 시장으로 유명한 강경포구에는 옥녀봉이라는 나지막한 야산이 있다.비록 작은 동산이기는 하나 강경에는 높은 산이 없다보니, 이곳에 올라보면 강경읍내는 물론, 아름다운 금강과 더 없이 넓은 들판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곳으로 논산의 8경중
세종매일   2019-02-18
[오피니언] 건강보험 암(癌)적 존재 사무장병원 뿌리 뽑아야 한다
작년 1월에 역대 최악의 화재참사로 사망자 47명을 포함하여 무려 159명의 사상자를 낸 경남 밀양세종병원이 1심 재판 결과 속칭 ‘사무장병원’으로 밝혀지면서 이 병원의 이사장 손모씨(56)는 징역 8년이, 나머지 병원 관계자들에게는 집행유예가 선고되
세종매일   2019-02-08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호남지역 김제의 땅에는 다양한 종교의 성지가 있는데, 이곳을 특히, 불교의 성지라고 하는 이유는 모악산 도립공원 입구에 조계종의 금산사라는 절(寺)이 우뚝 서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이 절은 백제 법왕 원년(599)에 창간되고, 776년에 진표율사가 중
세종매일   2019-01-29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세계 4대 성인중의 한분인 공자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인물이다.공자의 또 다른 이름은 구(丘)이고 자(字)는 중니(仲尼)라고 하는데, 이 땅에 아직 남아있는 유교사상의 시조(始祖)라고 한다. 공자는 기원전 551년 노나라에서 하급귀족의 무사인 숙량흘(
세종매일   2019-01-15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지난달 11일 내공이 깊으신 성결교단의 목사님으로부터 ‘아르케고스’라는 설교를 듣게 되었다.이 단어는 고대 그리스와 로마 시대부터 사용 되어 왔다고 한다.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신화 속에는 수많은 신과 영웅이 등장하는데 신중에서 제우스 와 아폴로 그리고
세종매일   2019-01-07
[오피니언] [기고] 강용수 전 세종시의회 부의장
TV방송 중에 역사를 다루는 프로그램이 있다.왕을 농락하며 나라를 파국으로 이끈 한반도 역사상 최악의 간신(奸臣)들 이야기다. 서기 660년 백제의 수도 사비성에서는 매일같이 해괴(駭怪)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었다. 신하들은 정사(政事)를 돌보는 일보다
세종매일   2018-12-2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충현로 28, 대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평선  |  편집인 : 이평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19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